몽골 간 동생, 보고 싶어요 [한겨레21 2005-07-22 ]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언론보도

몽골 간 동생, 보고 싶어요 [한겨레21 2005-07-22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07-21 13:27 조회2,156회 댓글0건

본문


[한겨레] 재한 몽골학교 전교생들, 경기 문화 나눔 프로그램에 초대받다 
▣ 남양주=사진·글 윤운식 기자 yws@hanmail.net 대부분의 부모가 불법 체류자인 재한 몽골학교 학생들은 평소에 가고 싶은 곳도 맘껏 가지 못하고 보고 싶은 것도 제대로 볼 수 없다. 그저 학교와 일 나간 부모가 올 때까지 텅 비어 있는 집만이 아이들의 공간일 뿐이다. 7월15일 경기관광공사가 주최한 경기 문화 나눔 프로그램 행사에 초대받은 이 학교 전교생들이 경기도 남양주 종합촬영소와 한식당, 도자기 체험 등 모처럼 의미 있는 외출을 했다. 타국의 녹록지 않은 생활 속에서 부모들이 겪는 어려움 못지않게 힘든 청소년 시절을 보내는 아이들은 이날 짧지만 즐거운 외출을 했다. 두달 전에 부모가 모두 강제 출국당해 형과 함께 살고 있는 일힘브라임(15)군은 만들고 있던 도자기에 부모와 함께 떠난 열한살짜리 동생이 보고 싶다는 글을 남기고 있었다. 

2005년 경기 방문의 해를 맞아 열린 경기 문화 나눔 프로그램은 서울·경기 지역 위탁가족 중 25가족을 대상으로 7월30일과 31일에 2회차가 진행되며 SOS어린이마을(서울)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8월6일에 3회차 행사를 열 예정이다.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시 광진구 광장로 1 (광장동 401-17) 재한몽골학교 대표전화 : 02-3437-7078 FAX : 02-458-2980 mongolschool@hanmail.net
문의전화 : 나섬어린이집 02)6497-0033
Copyright © 2016 BY 재한몽골학교. All RIGHTS RESERVED.